레일건은 다들 치우세요. 광저우 차지가 2019 오버워치 리그 시즌에 엄청난 폭발력을 품고 화려하게 입장합니다. 새로 합류한 이 팀은 어떻게 구성되었는지 궁금하신가요? 한 번 같이 알아보죠!

산전수전 다 겪은 Meta Bellum 팀의 핵심 전력

컨텐더스 코리아는 오버워치 대회 중에서도 가장 경쟁이 치열하며 실력을 입증하기에 나무랄 데 없는 전장으로 널리 인정받는 대회입니다. 그중에서도 Meta Bellum은 막상막하의 강팀들 틈에서 4위에 오르며 최고와 겨룰 만한 실력을 입증한 바 있습니다. 광저우는 전직 Meta Bellum의 핵심 전력이었던 선수들의 전력에 기대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돌격은 "Rio" 오승표, 지원은 "Chara" 김정연과 "Wonjaelee" 이원재, 공격(DPS)은 "Happy" 이정우를 영입해 우수한 팀을 구축할 탄탄한 토대를 마련했습니다.

Happy의 경우 시그니처 캐릭터인 히트스캔 영웅을 맡는다면 좋은 성적을 보여줄 것이 틀림없는 선수입니다. 간단히 말해 Happy는 조준만 잘하면 이 근방에서 가장 무서운 선수 중 하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Rio는 메인 돌격으로서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낸 선수입니다. 아마 리그에서는 "Hotba" 최홍준의 다소 방어 중심적인 플레이 스타일과 잘 맞을 것 같습니다. 차지 팀 입장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아마도 Chara와 Wonjaelee를 한꺼번에 영입하면서 지원가 라인의 단결력을 확보했다는 사실일 것입니다. 이처럼 꾸준히 좋은 전력을 내는 핵심 전력이 광저우의 2019년 성적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 틀림없겠군요.

베테랑의 존재감

Hotba는 오버워치 리그 첫 시즌 내내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특히 그랜드 파이널에서 세 가지 역할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다재다능한 면모를 자랑한 것이 아주 인상적이었죠. 그는 수비 팀에서 가장 일관된 성적을 내는 오프 돌격 플레이로도 유명하지만, 대회 무대에서도 최고 수준을 겪어본 베테랑으로서의 리더십이라는 중대한 능력을 갖춘 선수입니다. Hotba는 광저우 선수로서 자기가 맡은 역할에 집중하는 선수로서뿐만 아니라 팀 전체를 위한 멘토와 같은 역할도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치열한 공격(DPS) 경쟁

광저우 로스터의 가장 흥미로운 점 중 하나로 두 번째 공격(DPS) 자리를 어떻게 다룰 것인지 주목하게 됩니다. 출전 시간 대부분에 선발 출전할 선수는 아마 "Eileen" Yiliang Ou와 "Kyb" Finley Adisi일 텐데, Eileen의 경우 중국 컨텐더스 대회에서 두 차례나 준우승을 차지한 LGD Gaming 출신으로 이 바닥에서 가장 화려한 플레이를 선보이는 공격(DPS) 영웅 중 하나로서 경이로운 날것의 메카닉 스킬을 시전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반면 Kyb은 최근 오버워치 월드컵에 영국 팀 선수로 출전한 경험이 있는데, 공격(DPS)을 맡았다가도 브리기테 같은 지원 캐릭터나 로드호그 같은 돌격 캐릭터로 바꿔야 하는 메타에서 특히 유연한 플레이를 자랑합니다.

"Nero" Charlie Zwarg도 올해 컨텐더스에서 Toronto Esports 소속으로 꾸준히 좋은 성적을 냈지만, 애용하는 영웅 풀이 Eileen과 많이 겹치는 관계로 적어도 처음에는 몇몇 전장에만 국한해 출전하는 강등을 겪어야 할 수 있습니다.

지원가의 깊이

"Shu" 김진서는 컨텐더스 북미 대회에서 Toronto Esports 소속으로 뛰며 공격형 플렉스 지원이라는 무시무시한 새로운 브랜드를 창조한 선수입니다. 때때로 토론토 팀에 영웅 플레이가 가장 절실할 때면 마치 Jjonak 같은 느낌을 볼 수도 있었죠. Shu의 이런 치명적인 전력을 종반이 다소 산만한 편인 메타에서 활용하면 아주 유리할 것 같습니다. 이런 메타에서는 젠야타 플레이어가 상대를 찾아낼 기회가 많이 주어집니다.

그런가 하면 "Onlywish" Lizhen Chen은 화려한 플레이로 눈에 띄는 선수는 아니지만 컨텐더스 차이나에서 LGD 소속으로 든든한 지원가로서 활약한 전적이 있습니다. 다만 Chara와 Wonjaelee, Rio와 Happy의 조합이 보여준 기존의 시너지 효과가 있으니 시즌 초반 Shu와 Onlywish에게는 출전 시간이 많이 주어질 것 같지 않습니다.

향후 전망

광저우는 Meta Bellum 핵심 전력이라는 토대에 새로 영입한 선수들, 특히 Hotba, Eileen과 Kyb이 합쳐지면서 이미 리그에 잘 알려진 강력한 적수들을 능가할 수 있는 선발 로스터를 구성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컨텐더스 코리아에서 Meta Bellum보다 순위가 높았던 Runaway와 Kongdoo Panthera의 핵심 전력이 각각 밴쿠버와 상하이에서 변함없는 전력을 과시하고 있는 상황에서, 광저우는 초반부터 선수들을 한 팀으로서 잘 어우러지게 조합해야 할 뿐만 아니라 Meta Bellum이 작년에 컨텐더스에서 이뤄낸 성과를 뛰어넘어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광저우의 가장 중대한 특수 요소는 아무래도 Hotba일 것입니다. 다들 지난 2018 오버워치 월드컵에서 베테랑 선수가 한 명만 있어도 컨텐더스 선수들의 변화를 이끌어내어 더 높은, 새로운 차원으로 도약하게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실시간으로 확인하셨겠죠?

산전수전 다 겪은 핵심 전력에 베테랑 선수와 잠재력이 넘치는 신인까지 추가 영입했으니, 광저우는 2019년 시즌을 적어도 중위권으로 출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팀 선수들과 컨텐더스 코리아에서 새롭게 출현한 과거의 라이벌들 사이의 간극이 금세 좁혀지지는 않겠지만, 오버워치 리그 대회 일정은 깁니다. 그동안 가능성으로 가득한 이 젊은 선수들이 얼마나 발전하고 강해질지, 경이로운 성과를 기대할 만합니다.

광저우가 첫 두 개 스테이지에서 최소 .500의 성적을 유지해주기만 한다면, 다음 단계로 진출해 시즌 후반부에서 옛 라이벌과 베테랑 팀들에 도전할 가능성은 충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