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스핏파이어 선수들은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알지 못했습니다. 그들은 오버워치 개발팀 사무실의 공동 구역에 있는 소파에 앉아있었습니다. “Bdosin” 최승태의 손에 있는 빵빵한 윈스턴 봉제 인형이 아마도 힌트일까요? 팀 주장인 “Gesture” 홍재희는 제프 카플란의 작은 얼굴이 가득한 쿠션을 들고 있습니다.

지난 시즌 MVP인 “Jjonak” 방성현을 위해 특별 제작한 젠낙지 스킨과는 달리, 스핏파이어의 챔피언십 스킨은 놀랍게도 개발팀이 작년 그랜드 파이널의 브루클린에서 역사를 만든 선수들에게 주는 선물이었습니다. 그래서 챔피언십 1주년이 지난 후 스핏파이어 선수들은 스킨 공개를 위해 블리자드 본사로 왔습니다.

그들은 어떤 영웅을 기대했을까요? D.Va, 윈스턴과 클래식한 영국 영웅인 트레이서를 선수들은 언급했습니다. 예상대로, 시메트라는 압도적으로 동의했습니다. 바라는 스킨에 대해서 메인 서포터인 “Nus” 김종석은 "우리가 이겼음을 시각적으로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수개월에 걸친 연구와 작업 끝에 개발팀은 마침내 스핏파이어 팀 브랜딩을 많이 포함하는 윈스턴에 빈티지 디자인의 기발한 비틀기를 더한 플라잉 에이스 스킨을 공개할 준비가 되었습니다.

#AcesHigh을 받으세요! 리그 출범 시즌 챔피언은 정말 멋진 것을 얻고 있습니다.

내일 공개됩니다! 놓치지 마세요! @Spitfire #OWL2019 pic.twitter.com/AgRmtXmipn

— 오버워치 리그 (@overwatchleague) 2019년 8월 14일 수요일

선수들이 처음으로 스킨을 살짝 보았을 때 모든 세부 사항을 보려고 모여들었습니다. 윈스턴을 정확하게 추측했던 “Fury” 김준호는 윈스턴의 검고 많은 수염을 가리키면서 “나는 알고 있었다고!”라고 좋아했습니다.

이 수염은 제2차 세계 대전에서 싸운 실제 스핏파이어 조종사에게 역사적으로 정확한 경의를 표하기 위해 아티스트가 스킨에 적용한 몇 가지 시대를 나타내는 세부 사항 중 하나입니다. 플라잉 에이스 스킨에는 블루-오렌지 구명조끼, 비행사 고글 및 모자, 가죽 파일럿 장갑도 적용되어 있습니다.

또한, 개발팀은 Spitfire Mark II 비행기 자체에서 동체에서 윈스턴 장비의 추가 요소를 만드는 데 영감을 받았습니다. 동체 측면에 전투 흔적이 있는 “Aces High” 문구가 있으며, 프로펠러가 돌아가서 휴식 중에도 스킨에 역동적인 움직임을 선사합니다.

시니어 아웃소싱 관리자인 Nathan Brock은 다음과 같이 설명했습니다. "우리는 이 특별한 비행기에 대한 올바른 경의를 표하기 위해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래서 날개의 모양부터 부스터 팩에 이르기까지 모두 원래 스핏파이어 엔진과 일치합니다. 특정 모델은 실제로 연료 탱크가 있었으며, 측면에는 배기구가 있었습니다"

오버워치의 선임 캐릭터 테크니컬 아티스트인 Dylan Jones는 플라잉 에이스 스킨을 만들기 위한 또 하나의 영감을 다음과 같이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여러분이 무대에서 트로피를 들고 있는 것을 보았을 때 우리는 그 순간을 위해 특별한 무언가를 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